‘가로채널’ 최진혁 “키스신만큼은 한 번에 끝내야 만족한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로채!널’ 강호동(왼쪽부터), 양세형, 최진혁 / 사진제공=SBS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 첫 번째 코너 ‘막강해짐(gym)’에서 최진혁이 ‘황후의 품격’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가로채널’의 ‘막강해짐’은 헬스장 콘셉트로 만년 회원 강호동과 양세형이 헬스장을 찾은 스타와 이야기 나누는 스타 헬스 토크쇼다. ‘막강해짐’의 첫 번째 게스트는 최근 SBS ‘황후의 품격’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최진혁이 출연한다.

최진혁은 ‘황후의 품격’에서 배우 태항호와 2인 1역 연기를 하며 생긴 비하인드 스토리를 최초 공개했다. 극중 나왕식(태항호)이 엄마의 복수를 위해 살을 빼면서 천우빈(최진혁)으로 바뀌는 장면을 강호동과 함께 재연하기도 했다. 이어 ‘황후의 품격’을 촬영하며 생긴 남모를 고충을 조심스럽게 털어놔 두 MC를 안타깝게 했다.

최진혁은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를 비롯해 키스신 촬영과 절친 장나라와의 첫 만남 등을 가감 없이 공개했다. ‘키스 장인’이라 불리는 최진혁은 “키스신만큼은 한 번에 끝내야 만족한다”고 말해 두 MC의 볼을 달아오르게 했다.

‘가로채!널’ 오아린 / 사진제공=SBS

‘황후의 품격’에서 아리 공주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아역 배우 오아린도 깜짝 방문했다. 오아린은 “첫 촬영 날부터 마음속 1위는 최진혁 삼촌이었다”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또한 촬영 내내 특유의 순수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강호동과 양세형을 들었다 놨다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작진은 “최진혁은 그동안 감춰왔던 수다쟁이 본색을 드러냈으며 눈웃음과 무표정을 오가는 반전 매력을 뽐냈다”고 밝혔다.

강호동과 양세형의 새 코너 ‘막강해짐’은 오는 2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가로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