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78시간 촬영”…방송노조, ‘왜그래 풍상씨’ 등 KBS 드라마에 특별근로감독 촉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왜그래 풍상씨’ 포스터/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등 드라마 스태프들이 정부의 개선 권고에도 여전히 열악한 근로 환경에서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민주노총서울본부,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민주노총서울본부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 지부는 27일 오전 서울 장교동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 5개 드라마 현장의 노동법 위반 실태를 고발했다. 5개 드라마는 ‘왜그래 풍상씨’ ‘왼손잡이 아내’와 방송 예정인 ‘닥터 프리즈너’ ‘국민 여러분’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다.

최근 고용노동부가 드라마 제작현장을 감독한 뒤 대부분 스태프의 정식 근로자 성격을 인정하고 그에 합당하게 대우해야 한다고 권했다. 그러나 이들은 현장에서 여전히 근로 계약서 체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등 노동권 개선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왜그래 풍상씨’의 경우 스태프가 지난달 주 68시간, 이달에는 주 78시간 근로한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에는 19시간 가까운 촬영이 이어졌고, 스태프들의 항의에 촬영이 겨우 종료됐다고 증언했다. 스태프 집달은 5개 드라마에 대해 긴급 점검의 필요성을 호소하며 특별근로감독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세찬 희망연대노조 조직국장은 “현장 스태프들이 제대로 된 계약서도 없이 어떠한 보장도 받지 못한 상태로 제작현장에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최은철 본부장은 “과로사 기준이 64시간이다. 이럴 경우 업무 중 쓰러지면 그것이 과로사가 된다. 주당 78시간을 일하면 사람이 살 수 없다”고 지적했다.

회견을 마친 이들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특별근로감독 요청서를 접수하고 청장 면담을 요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