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2’ 이민지, 햇병아리→성숙한 변호사로 변신…홀로서기 ‘시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 배우 이민지 / 사진제공=KBS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죄와 벌’(이하 ‘조들호2’)에서 배우 이민지의 홀로서기가 시작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조들호2’에서는 윤소미(이민지)가 조들호(박신양)의 그늘에서 벗어나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윤소미는 강 검사(전배수)의 납골당에서 검사 신분증을 챙겼다. 그리고 신분증이 말소되기까지 걸리는 행정 처리기간을 이용해 증거를 수집하자는 의견을 낸다. 허술한 남장까지 감행하고 증거를 수집하려 했지만 이 행동들이 편법이라고 판단한 조들호의 만류로 사무실로 돌아온다. 이에 윤소미는 “강검사님 돌아가시고 검찰에 끈 하나 없잖아요. 그럼 아저씨가 새로운 강검사님 만들어 주시든가요” “제가 알아서 할 테니까 그냥 내버려 두십시오”라며 처음으로 조들호에게 반기를 들었다.

조들호는 편법을 저지르려는 윤소미를 말리며 강 검사의 신분증을 빼앗았고, 자신의 잘못된 모습에 물들어가는 소미가 안타까워 다른 로펌으로 가라고 다그쳤다. 사건 해결을 위해 분투해왔다고 생각한 윤소미는 조들호에게 자신의 잘못이 무엇인지 물었다. 조들호는 화장, 옷, 남자친구 등으로 괜한 꼬투리를 잡았지만 사실은 사건에만 몰두해 청춘을 바치는 윤소미가 마음 아팠던 것이다.

조들호의 다그침에 눈물을 흘리던 윤소미는 파격변신 후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어른스러운 블라우스와 스커트 차림에 헤어스타일도 바꾸었으며 안 하던 화장까지 하고 등장해 조들호와 강만수(최승경)를 깜짝 놀라게 했다. 윤소미는 “이 정도면 여기 계속 나와도 되죠?”라며 자신이 진정 원하는 일을 위해 변화될 수 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해 조들호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들었다.

첫 재판에서 두려움을 참지 못해 조들호가 오기만을 바라던 햇병아리 변호사 윤소미는 변호에 대한 잠재된 열망을 서서히 드러내기 시작하며 내외부적으로 성장해가고 있다. 이에 앞으로 그가 보여줄 행보에 기대가 모아진다.

‘조들호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