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성국, 오늘(27일) 위안부 피해자 기리는 헌정곡 ‘소녀와 꽃’ 발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한여름과 성국이 부른 ‘소녀의 꽃’ 재킷. / 제공=탑스타엔터테인먼트

가수 한여름과 성국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헌정곡 ‘소녀와 꽃’을 27일 오전 11시 발매했다.

‘소녀와 꽃’은 올해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 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완성했다. 일본 전쟁의 만행을 고발하며 우리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맺힌 한(恨)과 아픔을 조금이나마 어루만져 드리기 위해 만든 헌정곡이다.

한여름은 ‘소녀와 꽃’을 통해 기존에 보여준 밝고 당찬 모습 대신 깊은 감성으로 곡이 담고 있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소녀와 꽃’ 음반에는 한여름의 가창 버전과 더불어 성국이 부른 버전, 한여름과 성국의 듀엣 버전이 각각 담겨있다. 발매 당일 한여름은 성국, 이영순 무용단이 참여한 젊은 예술인 모임 ‘The Art+’와 경기도 성남 시청에서 헌정 공연을 펼쳤다. 공연뿐만 아니라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드리는 헌정 증서 전달식에 직접 참여하며 모든 수익금은 ‘나눔의 집’에 기부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