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엄지원X이유리, 알고보면 더 웃기는 관전포인트 3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방송 화면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후반부 관전 포인트가 공개됐다.

‘봄이 오나 봄’이 후반부에 돌입한 가운데, 관전 포인트 세가지를 공개했다.

1.서로의 성격에 영향을 받게 된 김보미와 이봄!

극중 평기자부터 시작해 메인뉴스 앵커 자리에까지 오를 정도로 능력이 출중하고 당당한 성격을 가진 김보미(이유리)와 전직 인기 배우 출신이자 국회의원 사모님으로 살아가는 이봄(엄지원). 두 사람은 극과 극의 성격만큼이나 정 반대의 삶을 살고 있다.

그런 이들이 우연한 계기로 몸이 바뀌게 되면서 서로에게 영향을 받기 시작했다.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김보미의 다소 자기중심적인 성격에 영향을 받은 이봄은 남편에게 당당하게 이혼을 요구하거나 복수를 다짐했다. 김보미로 인한 이봄의 성격 변화가 시청자들에게 속시원한 장면을 만들어 주고 있는 것. 앞으로의 전개에서는 이와 반대로 이봄의 영향을 받은 김보미의 모습이 펼쳐질 예정이다.

2. 체인지 비밀을 알게 된 이형석의 앞날은?

이형석(이종혁)은 자신밖에 모르던 김보미가 뉴스 도중 눈물을 흘리는 것에 의아함을 품어 오던 차, 자신의 앞에서 이봄이 김보미로 변하는 모습을 목격하게 됐다. 또한 형석이 취재 중이던 사건을 두고 다른 말을 하는 김보미를 지켜보며 체인지의 비밀을 눈치채게 됐다. 

현재 형석이 체인지의 비밀을 눈치챘다는 사실은 이봄만 알고 있는 상황. 앞으로 전개될 내용에서 평소 형석과 앙숙케미를 그리며 그를 탐탁치 않게 생각하는 김보미가 이 사실을 알게 될 경우 또 어떤 코믹하고 극적인 장면이 그려질 지가 관전포인트로 떠올랐다.

3. 봄일의 체인지 물약 제조 성공 여부!

극 중 김보미와 이봄은 봄삼(안세하)의 계략으로 의도치 않게 체인지 물약을 마시게 됐고 이로 인해 두 사람의 몸이 바뀌게 되면서 유쾌하고 코믹한 장면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변화된 자신의 삶을 원래대로 돌려 놓기 위해 체인지 약물의 부작용이었던 뇌종양까지 제거하는 노력을 기울였지만 체인지의 저주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이에 약을 제조했던 봄일(김남희)과 약을 먹였던 봄삼이 다시 한번 체인지 약물을 제조했고 지난 주 방송 말미에 김보미와 이봄이 마셨던 파란색과 붉은색 물약을 만드는 데 성공한 모습이 묘사됐다. 하지만 과연 이 물약이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올 지에 대해서는 확인이 필요한 상황. 앞으로 진행될 극 내용에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봄이 오나 봄’이 후반부에 접어든 상태에서 두 주인공이 원래 몸을 되찾고, 어떤 성격적 변화를 맞이하게 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은 방송에도 많은 관심과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오늘(27일) 방송 예정이었던 19, 20회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중계방송 관계로 결방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