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다 악할 수 없다”…‘용왕님 보우하사’ 박정학, 오미연 살해시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화면 캡처 / 사진제공=MBC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박정학이 오미연을 살해하려 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서필두(박정학)가 자신을 해고시키려 하는 마영인(오미연) 회장을 살해하고 주보그룹을 손에 넣고자 시도했다.

서필두가 자신의 손자 마풍도(재희)의 뺑소니 사고 배후임을 알게 된 마영인은 “내 집, 내 회사에서 떠나라”며 “모든 게 오해라고 해도, 서부사장 자네에게 죄가 없다고 해도 이미 내 신뢰는 깨졌다. 앞으로 자네를 예전 같은 마음으로 대할 수가 없다”고 분노했다.

서필두는 그대로 물러나지 않았다. 언론에 마영인 회장의 건강이상설을 의도적으로 흘렸으며 기사를 보고 흥분한 마영인에게 “주보를 위해서 떠날 사람은 제가 아니라 회장님이다. 그만 나가달라”고 반격했다. 분노한 마영인이 자신이 바꿔 치기 한 약을 먹도록 유도한 것이다.

계략에 빠진 마영인은 그대로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서필두는 이를 틈타 가짜 위임장 꺼낸 뒤 책상 위 인주를 끌어다 마영인의 지장을 찍는 악행을 보이며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극중 서필두는 어제의 잘못을 오늘의 잘못으로 끝없이 덮어 나가는 인물이다. 자신의 욕망을 실현하는데 있어 일말의 죄책감이나 후회가 없다. 극 초반 자신의 거짓말을 지키기 위해 마풍도의 아버지 마성재(정찬)와 심청이(이소연)의 부모님을 살해하는 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박정학은 시간이 지날수록 눈 하나 깜빡 하지 않고 악행을 저지르는 잔인함을 보이며 ‘악의 축’다운 활약을 펼치고 있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