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오늘(27일) 결방…‘2차 북미정상회담’ 중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포스터/사진제공= JS픽쳐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이 오늘(27일) 결방된다.

MBC 관계자는 27일 “이날부터 진행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중계방송 관계로 ‘봄이 오나 봄’ 19회, 20회가 결방된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를 가져올 ‘2차 북미정상회담’의 중계방송으로 인해 부득이하게 ‘봄이 오나 봄’을 결방하게 되어 시청자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회복하는 판타지 코미디다. 엄지원, 이유리가 출연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