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신소율, 180도 달라졌다…’선데이 통신’ 팀장의 강렬 눈빛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빅이슈’에 출연하는 신소율/사진제공=SBS

SBS ‘빅이슈’에서 신소율이 ‘선데이 통신’ 취재 3팀 팀장으로 변신한 첫 스틸컷이 공개됐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 처음 방송되는 ‘빅이슈’는 한장의 사진으로 나락에 떨어진 전직사진기자와 그를 파파라치로 끌어들이는 악명높은 편집장이 펼치는 은밀하고 치열한 파파라치 전쟁기를 담는다. ‘신의 선물-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과 ‘용팔이’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한 ‘케이퍼(범죄물) 무비’ 장르물이다.

신소율은 극 중 악명 높은 연예스캔들 파파라치 신문 ‘선데이 통신’의 취재 3팀 팀장 장혜정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장혜정은 방송예능 작가 출신으로 몸 담았던 방송가의 인맥을 통해 뒷얘기를 캐내는 인물이다. 애초에 훌륭한 언론인 따윈 꿈도 꾸지 않았지만 그렇다고 범죄에 가담하고 싶지는 않은, 장혜정의 복잡다단한 감정을 신소율이 표현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혜정이 냉철한 팀장의 면모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기자회견장을 찾은 그가  취재 열기가 뜨거운 기자회견장 뒤편에서 팔짱을 낀 채 미묘한 표정을 짓고 있는 장면이다. 장혜정이 찾아간 기자회견장에서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지가 관전포인트다.

이 장면은 지난달 5일 경기도 가평군 한 펜트하우스에서 촬영됐다. 이날 ‘빅이슈’에 합류한 이후 처음으로 촬영을 시작한 신소율은 남다른 미소로 등장, 현장의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함께 연기하게 될 배우들과 대본을 보면서 몇 번이고 대사를 맞춰보며 역할에 대한 열의를 불태웠다.

제작진은 “그동안 밝고, 쾌활한 캐릭터를 주로 선보여 왔던 신소율이 ‘빅이슈’를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로 연기변신을 시도한다”며 “이전과는 180도 다른 연기변신을 시도한 신소율이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지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