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린데만, “방송 5년만에 스케줄 펑크”…독감·몸살로 응급실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다니엘 린데만/사진=다니엘 린데만 인스타그램

다니엘 린데만이 방송 5년 만에 처음으로 스케줄을 펑크냈다고 알렸다.

다니엘 린데만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병실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5년 만에 처음으로 스케줄 펑크”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선을 넘는 녀석들’ 중요한 촬영날이었는데빨리 회복해서 내일 아침에 김창완 라디오에서 라이브 연주와 “대화의 희열” 기자간담회를 무사히 끝내야지”고 썼다. 또한 “몸살, 독감..여러분도 조심하세요”라고 당부했다.

글을 본 누리꾼들은 “빨리 회복하세요” “건강 챙기면서 하세요” “얼른 쾌차하시길”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다.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은 MBC ‘선을 넘는 녀석들’과 KBS2 ‘대화의 희열’ 시즌2에 출연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