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김유리vs주지훈, 이제는 적이다…본격 대립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 방송 화면

MBC ‘아이템’ 김유리가 본격적으로 주지훈과 대립을 시작했다.

지난 25, 26일 방송된 ‘아이템’에서 이학준 피살 사건의 결정적 증거로 주지훈의 혈흔이 발견되자 비밀리에 특본을 세워 수사에 나섰다. 조직의 보호를 위해서라고 했지만 사실상 뒤에서 김강우의 지시를 받고 있는 것은 아닐지 의문이 드는 것. 더불어 김유리가 자신을 조사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된 주지훈과 본격적으로 대립구도가 그려지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지난 방송에서 한유나(김유리)는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깊은 생각에 빠지더니 곧바로 차장 검사를 찾아갔다. 이학준의 시신 부검 결과 손톱에서 나온 혈흔이 강곤(주지훈)의 것으로 밝혀졌다며 조직의 보호를 위해 내사로 진행할 수 있도록 특본을 허락해 달라고 했다. 차장 검사는 강곤의 등에 칼을 찌르는 짓이라며 반대했지만 “지금 저희가 수비적으로 나오면 오히려 경찰로부터 역공을 받을 수 있습니다”라는 유나의 말에 어쩔 수 없이 이를 승인했다. 유나의 목적대로 강곤의 목에 서서히 칼끝을 들이밀기 시작한 것.

이어 유나는 참고인 조사를 온 강곤에게 미행을 붙여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기 시작했다. 본격적으로 강곤을 구렁텅이에 빠트리기 위해 나선 것. 하지만 되려 조세황(김강우)에 대해 물어보러 온 강곤에게 특본이 세워진 사실을 들키고 말았다. 유나는 다짜고짜 사무실에 들어온 강곤의 모습에 놀란 것도 잠시, 자신이 차장 검사에게 부탁에 특본을 세워달라고 한 사실과 이학준의 손톱 밑에서 혈흔이 나온 것 등 모든 정황이 강곤을 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곤 또한 “그럼 넌 네 일을 해. 난 내 일을 할 테니까”라고 말하며 두 사람이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사이가 됐음을 보여줬다.

이렇듯 김유리는 본격적으로 주지훈과의 대립을 시작하며 드라마에 긴장감을 더했다. 특히, 선(善)도 악(惡)도 아닌 김유리의 애매모호한 방향성과 서늘한 분위기가 미스터리한 ‘한유나’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키우고 있다.

‘아이템’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