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 격이 다른 섬뜩한 연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 2: 죄와 벌’ 고현정 /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고현정이 카리스마가 빛나는 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서 고현정(이자경 역)이 살기 가득한 섬뜩한 연기와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 감정 연기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날 이자경은 갑질 횡포로 하청업체에 배상해야 할 420억원의 배상금을 다시 하청업체로부터 받아내는 악질 행각을 벌였다. “고통을 분담하자”는 그럴듯한 말로 사장단을 유린하는 이자경의 교활함이 깊은 분노와 탄식을 자아냈다.
이때 상대를 제압하는 고현정의 카리스마가 더해져 극의 몰입을 높였다. 특히 고현정은 감정에 따라 미세하게 떨리는 표정과 초점을 달리하는 눈빛의 변화까지 이자경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고현정의 연기는 섬뜩한 연쇄살인범과 동생을 그리워하는 언니의 극단적인 감정을 모두 살리며 흥미진진함을 배가시켰다.
대산복지원에서부터 함께 의지해온 한민(문수빈 분)과 시대의 피해자로 남아 가족을 그리워하고 복수의지를 다지는 장면은 공포와 함께 연민의 감정마저 불러일으켰다.
이렇듯 고현정은 극의 긴장과 공포를 유발하는 존재이자 연민을 일으키는 존재로 입체적인 감정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