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127, 월드투어 북미 11개 도시 추가…男 아이돌 사상 최다 개최 기록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NCT 127 월드 투어 ‘NEO CITY – The Origin’ 포스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127이 월드 투어 지역을 북미까지 확장시켰다.

NCT 127은 4월 24일 뉴저지의 프루덴셜 센터(PRUDENTIAL CENTER)를 시작으로 애틀랜타,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 산호세, 로스앤젤레스, 밴쿠버, 토론토 등 미국과 캐나다 11개 도시에서 12회에 걸쳐 북미 투어를 확정했다.

특히 북미 11개 도시 공연은 한국 남자 아이돌 그룹 사상 최다 개최 기록이다. NCT 127은 감각적인 음악과 파워풀한 퍼포먼스, 세련된 연출 등으로 콘서트를 꾸밀 전망이다.

또한 NCT 127은 이번 북미 투어와 함께 현지 프로모션도 진행하면서 미국에서의 본격적인 활동을 알린다.

NCT 127의 월드 투어 ‘네오 시티 – 디 오리진(NCT 127 WORLD TOUR ‘NEO CITY – The Origin)’은 지난 1월 서울을 시작으로 오사카, 히로시마, 이시카와, 홋카이도, 후쿠오카, 나고야, 사이타마 등 7개 도시에서 일본 투어를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아시아는 물론 미주, 유럽까지 전 세계로 확장, 대규모 투어로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NCT 127은 지난해 미국 데뷔 앨범 ‘엔시티 #127 레귤러-이레귤러(NCT #127 Regular-Irregular)’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86위와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 전 세계 22개 지역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최대 방송사 ABC의 대표 프로그램 ‘지미 키멜 라이브’ 출연 및 대형 음악 시상식 ‘2018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 레드카펫 참석하기도 했다.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엔시티 #127 레귤레이트(‘NCT #127 Regulate)’로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역대 K팝 보이 그룹 최단 기간 1위, 빌보드 ‘이머징 아티스트’ 1위 등을 차치하며 활약을 펼쳤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