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남규리, 상도동서 한 끼 도전…“어릴 적 가수 꿈 키운 곳”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이경규(왼쪽부터), 강호동, 남규리, 오지호 / 사진제공=JTBC

남규리가 ‘한끼줍쇼’에서 어릴 적 상도동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오지호와 남규리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이들은 상도1동을 방문해 한 끼에 도전한다.

두 사람은 상도동에 위치한 대학교 캠퍼스에서 살아 숨 쉬는 인간 조각상으로 등장했다. 이어 개그맨 이경규, 강호동과 동작구 상도동 일대를 돌며 동네에 얽힌 인연을 밝혔다. 어릴 적 상도동에 살았던 남규리는 학창시절 추억을 소환했다. 그는 “어릴 적엔 놀이터에서 노래연습을 하고 그림자를 보며 춤 연습을 했다”며 가수의 꿈을 키웠던 당시를 회상했다.

오지호도 “상도4동 옥탑방에서 드라마 촬영을 했었다”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그는 지금까지 한 번도 밝히지 않았던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상도1동은 김 전 대통령의 개인 저택이 자리하고 있기에 오지호의 사연에 대해 궁금증이 집중됐다는 후문이다.

상도1동 한 끼 도전은 27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한끼줍쇼’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