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폴란드 4인방, 겨울 산행 도전…끝 없는 오르막길에 ’녹다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현장 사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폴란드 4인방이 한국 겨울 산의 매력에 빠졌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폴란드 4인방의 겨울 산행 현장이 공개된다. 울산에 도착한 폴란드 친구들의 첫 번째 목적지는 구불구불한 산길이었다. 폴란드는 평야가 75%이상 차지해 높은 산이 거의 없는 나라. 이에 친구들은 여행계획을 세울 때부터 한국의 높은 산을 등산해보고 싶어 했다.

친구들을 위해 프셰므가 준비한 등산코스는 아름다운 자연풍경으로 한국의 스위스라 불리는 울산의 명소 영남 알프스였다. 호기롭게 첫 등산을 시작한 친구들은 “주위를 둘러보면 풍경이 참 아름다워” “다른 산보다 깨끗하고 공기도 신선하고 경치도 정말 좋아”라고 말하며 폴란드에서 볼 수 없는 고즈넉한 겨울 산 풍경에 감탄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현장 사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하지만 신나게 등산을 하던 폴란드 친구들은 아무리 걸어도 끝이 보이지 않자 하나둘 지치기 시작했다. 친구들을 데리고 온 프셰므 조차 “200ml 보드카를 마신 기분이야. 숨을 못 쉬겠어”라고 말하며 가장 먼저 녹다운 됐다. 긍정맨 이렉도 “우리 꽤 높이 올라온 것 같은데 아직 끝이 아니야”라며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신적 지주인 카롤리나마저 “여기 눕자”라고 말해 폴란드 친구들이 무사히 등산을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폴란드 4인방의 겨울 산행기는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