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X김성균, 어디서도 못 본 수사 콤비…코믹 브로맨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공조 수사를 시작한 ‘열혈사제’ 김남길, 김성균/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에서 김남길과 김성균이 어디서도 보지 못한 수사 콤비를 예고한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방송 2주 만에 전국 시청률 16.2%(닐슨 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김해일과 구대영은 드디어 공조 수사를 시작했다.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죽음을 파헤치기 위해 구담구 카르텔과 맞서는 김해일. 이러한 김해일의 수사를 방해하라는 명을 받은 형사 구대영. 시작부터 삐걱댈 두 사람의 좌충우돌 수사 과정이 어떻게 펼쳐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27일 다혈질 사제 김해일과 바보 형사 구대영의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누가 사제이고, 누가 형사인지 모를 두 남자의 모습이 어디서도 본적 없는 사제와 형사의 공조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사진 속 구대영은 잔뜩 겁을 먹은 얼굴로 누군가를 경계하고 있다. 두 눈을 동그랗게 뜬 구대영은 삼단봉을 절박하게 손에 쥔 채 몸을 사리고 있는 모습이다. 그 앞에는 형사 뺨치는 포스의 신부 김해일이 서 있다. 강렬한 눈빛 하나로 구대영을 제압하는 김해일. 형사보다 더 형사 같은 신부 김해일과 신부보다 더 능력 없는 형사 구대영. 뒤바뀐듯한 두 사람의 관계가 벌써부터 흥미진진하다.

믿고 보는 배우 김남길과 김성균의 연기 시너지에도 눈길이 쏠린다. 앞서 공개된 메이킹 영상에서 두 사람은 즉석에서 나온 아이디어와 애드리브로 본 장면을 만들며, 차진 연기 호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김남길은 리허설 도중 김성균이 삼단봉을 거꾸로 들자, 이 모습을 장면에 녹여내자고 제안을 했다. 주거니 받거니 환상의 연기 호흡을 선보일 두 사람의 시너지가 어떤 코믹한 장면을 탄생시켰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열혈사제’는 ‘굿닥터’ ‘김과장’을 집필한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을 연출한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한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