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김해숙X유선X김소연, 매력 키워드 #현실 모녀 #모정 #공감

[텐아시아=우빈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세상에서 제일 따뜻한 메시지를 들고 올봄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3월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은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 가득한 네 모녀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특급 연출진에 막강한 배우 군단이 만나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세젤예’를 미리 즐길 수 있게 세 가지의 키워드를 통해 살펴봤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그리고 위대한 모정(母情)
‘세젤예’는 대한민국을 살아가고 있는 엄마와 딸의 이야기를 박선자(김해숙 분), 강미선(유선 분), 강미리(김소연 분), 강미혜(김하경 분)라는 네 모녀를 통해 그려낸다. 언제나 내 편이 되어 그늘이 돼주고, 때로는 티격태격 친구처럼 의지할 수 있는 엄마 박선자의 모습은 세 명의 딸뿐만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대한민국의 모든 자식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현실보다 더 진짜 같은 공감 백배 이야기
극 중 박선자는 설렁탕집을 운영하는 사장님이자 세 딸을 둔 인물이다. 워킹맘인 첫째 딸 강미선의 육아와 가사를 도우며 고군분투하는가 하면, 알파걸 둘째 딸 강미리와는 알콩달콩 다정한 사이를 담아낸다. 또한 천덕꾸러기 셋째 딸 강미혜와는 모녀지간을 넘어 사장님과 알바생의 관계까지 선보인다고 해 이들이 나타낼 각양각색의 ‘현실 모녀’ 케미가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제대로 저격할 전망이다. 
 
#고된 하루를 견뎌낸 당신에게 건네는 위로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는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엄마와 딸들의 삶을 투영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직장 동료들과의 복잡한 관계, 독박 육아와 밀린 집안일, 그리고 시댁 식구들과 겪는 갈등 등을 풀어가는 과정은 보는 이들에게 대리만족을 안기며 이를 통해 진심 어린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여기에 믿고 보는 배우 김해숙의 저력과 유선, 김소연의 탄탄한 연기력, 그리고 신인 배우 김하경의 신선함으로 역대급 시너지를 발휘할 것을 예고해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세젤예’는 ‘하나뿐인 내편’의 후속으로 오는 3월 23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