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한상진→정문성→이경영 잡는 큰 그림…지상파 수목극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해치’ 11~12회 캡처

SBS ‘해치’에서 수세에 몰린 이경영에게 정일우는 왕권 쟁탈을 향한 전면 공격을 예고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해치’(12회 기준)는 수도권 시청률 6.8%, 전국 시청률 6.4%를 기록하며 지상파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민진헌(이경영 분)과 밀풍군(정문성 분)을 뒤흔들며 노론의 붕괴를 다짐한 연잉군(정일우 분)의 엔딩 장면은 분당 최고 9.8%까지 치솟았다.

연잉군 이금은 민진헌, 밀풍군을 붕괴시킬 큰 그림을 드러냈다. 노론의 분열에서 종친부 비리 사건, 박문수(권율 분)가 격쟁에 나선 과거 부정 폭로까지 이 모든 게 연잉군의 ‘일타삼피 작전’이었던 것.

연잉군은 민진헌에게 “왕자 하나 필요하지 않냐”며 파격적으로 제안했다. 두 사람의 빅딜이 이뤄질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이는 사이 민진헌이 차기 왕으로 세우려던 안계군의 비리가 사헌부에 의해 속속들이 터지고 있었다. 이는 연잉군이 계획한 것이었다. 위병주(한상진 분)는 뒤늦게 그 사실을 알고 분노했지만 연잉군은 오히려 전옥서 죄수 사건을 빌미로 그를 압박했다.

연잉군은 저잣거리 왈패 달문(박훈 분)에게 부탁해 전옥서 죄수를 데려와 이 죄수를 위병주에게 넘기려고 했다. 그러나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밀풍군 무리에게 이를 들켜 쫓기게 됐다. 하지만 이 또한 연잉군의 계략이었다. 민진헌과 연잉군의 동태를 파악하고 있던 달문은 민진헌이 자신의 뒷조사를 시킨 줄 알면서도 의연한 연잉군의 모습을 보고 그가 또 다른 일을 꾸미고 있음을 눈치챘다.

연잉군의 번뜩이는 지략과 집념으로 민진헌과 밀풍군은 무너지기 시작했다. 전옥서 죄수를 손에 넣은 밀풍군은 민진헌을 찾아가 “노론을 설득해 나를 옹립하라”며 “그렇게 할 경우 죄수의 흔적도 같이 지워주겠다”고 협박했다. 종친부 비리 사건과 전옥서 죄수를 이용해 두 사람 사이를 흔든 연잉군의 계략이 성공한 것. 더 나아가 노론의 분열까지 시작됐다.

연잉군과 여지(고아라 분), 박문수의 본격적인 공조도 예고됐다. 박문수는 11번째 과거에 낙방한 뒤 “이번만큼은 내 답안지가 완벽했다”고 분노했다. 이어 “뿌리 깊은 과거 시험의 부정을 밝히겠다”며 왕의 행차를 막아서고 격쟁을 결심했다. 여지는 자신에게 일을 시키고 과한 품삯을 주던 배후가 연잉군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를 박문수에게 말했다.

박문수는 자신의 목숨까지 내건 격쟁을 시작했으나 사헌부에 의해 격쟁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하지만 때마침 자리에 모습을 드러낸 연잉군이 박문수의 목숨을 구했다. 이를 보던 경종은 “과인이 윤허한다면 어찌 되냐. 과인이 이 자의 말을 듣겠다면? 저 자가 말하는 이 나라의 오래된 부정이 뭔지 듣겠다면 말이다”고 개입했다. 이에 노론의 과거 부정이 밝혀져 파란이 일 것으로 예고됐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