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들’ 윤지성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그날들’에서 무영 역을 맡은 윤지성. / 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윤지성이 26일 오후 3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그날들'(연출 장유정)의 프레스콜에서 이같이 말했다.

데뷔 후 처음 뮤지컬에 도전한 윤지성은 “평소 뮤지컬을 굉장히 좋아한다. 대학로에서 공연을 보는 걸 좋아한다”며 “‘그날들’에 출연하게 돼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윤지성은 극중 무영 역을 맡았다. 첫 공연을 앞둔 소감을 묻자 “선배님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마음을 단단히 먹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첫 공연부터 마지막까지 많이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지성이 표현하는 강무영의 다른 면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날들’은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2013년 초연된 이 작품은 꾸준히 발전해왔다. 올해는 극중 정학과 무영, 그녀의 이야기에 집중했다. 생략한 넘버(뮤지컬 삽입곡) 대신 인물 관계를 명확하게 짚어주는 장면을 삽입했다고 한다.

남우현 외에도 배우 유준상 이필모 엄기준 최재웅 오종혁 온주완 윤지성 최서연 제이민 서현철 이정열 등이 뭉쳤다.

오는 5월 6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