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웃음’ 도깨비같은 드라마”…송새벽X고준희, 뜻밖의 조합 ‘빙의’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빙의,제작발표회

배우 송새벽(왼쪽부터), 고준희, 연정훈, 조한선, 박상민, 이원종이 2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OCN 드라마 ‘빙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배우 송새벽과 고준희가 형사와 영매로 만났다. 귀신이 등장하는 공포 스릴러물이지만 웃음과 감동, 로맨스가 있다. OCN 새 수목드라마 ‘빙의’다.

26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빙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송새벽, 고준희, 연정훈, 조한선, 박상민, 이원종과 최도훈 감독이 참석했다.

‘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송새벽)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고준희)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스릴러 드라마다.

최 감독은 “‘빙의’는 재미있는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그는 “최근 귀신을 다루는 드라마나 영화가 많이 나와서 비슷하다고 생각하겠지만 기존에 OCN에서 선보였던 ‘손 더 게스트’ ‘프리스트’ 와는 약간 다르다. ‘빙의’는 도깨비같은 드라마다.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물 뿐 아니라 판타지, 로맨스, 코미디, 휴먼 드라마까지 다 있다”고 설명했다.

송새벽,빙의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강필성 형사로 열연하는 배우 송새벽./  이승현 기자 lsh87@

송새벽은 극 중 강필성 형사를 맡았다. 그는 “처음에 제안을 받았을 때 굉장히 부담스러웠고 버거웠다. 과연 내가 이런 작품을 잘 해낼 수 있을까 싶었다. 그런데도 놓치기는 싫었다. 어떻게 해야할까 고민하다가 ‘모 아니면 도’인데 도전해보자고 생각해서 참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방송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과거에 잘 나갔던  영화감독 박기훈 역으로 사랑 받았던 송새벽은 “‘빙의’의 강필성이라는 인물이 ‘나의 아저씨’의 기훈보다 다크한 것 같다. 하지만 강필성도 희망을 품고 사는 사람이다”라고 했다.

고준희,빙의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영매 홍서정을 연기하는 배우 고준희./ 이승현 기자 lsh87@

고준희는 영매 홍서정을 연기했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장르물에 도전했다. 그는 “내가 장르물을 찍게 될 줄 몰랐다.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막상 해보니 몸에 잘 맞는 것 같다”며 웃었다.

그는 “빙의를 실제로 경험 해 볼 순 없지 않나. 서정이 안고 있는 상처 등 내면적인 모습을 공감하려고 노력 했다”고 말했다.

특히 송새벽과 고준희,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이 남녀 주인공으로 캐스팅 돼 시선을 끈다. 최 감독은 “뻔하지 않은 캐스팅을 하려고 했다. 송새벽과 고준희는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부터 연기 스타일까지 굉장히 다르다. 촬영하면서도 신선하다고 생각했다. 두 사람의 케미는 굉장히 독특하다”고 했다.

고준희,송새벽,빙의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고준희와 송새벽./ 이승현 기자 lsh87@

송새벽은 “고준희 씨는 영화 ‘인류멸망보고서’ 때 스치듯 뵙고 이번에 처음 만났다”라며 “대본에서 본 서정이라는 인물에 비해 너무 예쁘지 않나 싶었다. 막상 촬영을 하면서 보니 고준희와 홍서정은 손짓, 몸짓부터 태도, 말투 등이 굉장히 많이 닮아 있다. 나만 잘 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고준희도 “오빠랑 꼭 한 번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케미가 아주 좋다”며 만족해했다.

이원종은 강력반 유 반장을 맡아 힘을 실었다. 특히 이원종은 지난해 인기리에 종영한 OCN 수목 오리지널 ‘손 더 게스트’에서 무당 육광으로 분해 사랑받았다. 그는 “OCN 드라마는 재미있다. 연극을 하다가 영화를 하다가 드라마를 하는데, OCN의 경우 TV 드라마지만 영화의 갈증을 함께 풀어낼 수 있어서 좋다”고 했다.

이어 “‘빙의’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면면을 보면 잘 안 합쳐질 것 같은데 묘하게 합쳐진다. 스타일 다른 배우들이 한 드라마에서 화음을 냈다. 유기적인 조합이 잘 이루어진 것 같다”며 “송새벽에 의한 송새벽을 위한 드라마다. 송새벽의 매력만큼 재미있는 드라마”라고 칭찬했다.

연정훈,빙의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TF그룹 상무 오수혁을 연기한 배우 연정훈./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연정훈은 TF그룹 상무 오수혁을 맡아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그는 “7년 전에 출연한 OCN ‘뱀파이어 검사’는 배우로서 새로운 도전이었다. OCN 드라마를 할 때마다 새로운 것을 창조할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 같다. 배우로서 즐거운 마음으로 선택을 하게 된다”며 “오수혁이라는 인물을 놓고 기존에 없었던 캐릭터를 새로 만들어보자고 해서 그렇게 하려고 노력했다. 결과물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조한선,빙의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외과의사 선양우를 연기하는 조한선./사진=이승현 기자@lsh87@

조한선은 SBS 드라마 ‘그래, 그런거야’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했다. 극 중 외과의사 선양우로 분했다. 그는 “오랜 만에 드라마를 (선택)했다. 장르물도 처음”이라며 “장르물을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선택했다. 첫 촬영 직전까지 정말 힘들었다. 어떻게 인물을 표현하고, 대사를 해야할 지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한선은 “감독님, 선배님들과 이야기를 많이 했다. 점점 호흡이 재미있었다”라며 “인물의 입체적인 면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특히 인간의 양면성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그런 부분이 잘 보여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송새벽은 “이번 작품을 통해 조한선 씨를 처음 만났다. 촬영에 들어가기 전 ‘얘기 좀 합시다’ 하면서 우리집에 놀러왔다. 2박 3일 동안 서로의 인생 이야기부터 캐릭터 이야기까지 했다. 그때 한선 씨와 이야기를 한 것이 촬영장에서 많은 도움이 됐다”며 감사를 표했다.

최 감독은 “박희강 작가가 분노의 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했다. 광기어린 행동을 드라마를 통해 어떻게 담아낼까 고민했다”며 “최근에 취객 난동 영상이 화제가 됐다. 어떤 사람이 취객을 따뜻하게 안아주면서 제압했다. 그런 느낌을 이야기 하고 싶었던 것 같다. 강필성과 서정을 통해 그런 이야기를 하려고 했고, 나는 그것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했다.

또한 최 감독은 “모든 배우와 스태프들이 4개월 동안 열심히 했다. 첫 방송이 조금 늦어져서 3월 6일에 시작한다. 공교롭게도 그날 아침에 모든 촬영을 마친다. 후반 작업에 공을 들여서 좋은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빙의’는 3월 6일 첫 회를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