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고준희 “장르물 몸에 맞아…송새벽과 케미 좋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고준희,빙의

배우 고준희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OCN 드라마 ‘빙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우 고준희가 OCN 수묵오리지널 ‘빙의’를 통해 처음 장르물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26일 오후 서울 강남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빙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송새벽, 고준희, 연정훈, 조한선, 박상민, 이원종과 최도훈 감독이 참석했다.

고준희는 “장르물은 첫 시도다. 내가 장르물을 찍게 될 줄 몰랐다”며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막상 해보니 몸에 맞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송새벽과의 호흡에 대해 “오빠랑 꼭 한 번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케미가 아주 좋다”며 웃었다.

‘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송새벽)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고준희)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스릴러 드라마다. 오는 3월 6일 첫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