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여진구, 적장에 홀로…반란군에 붙잡힌 김상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왕이 된 남자’ 15회 예고 캡처/사진제공=tvN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여진구가 홀로 반란군과 맞서며 결전의 순간을 맞는다. 비장한 분위기에 위기감도 최고조로 치솟는다.

결말까지 단 2회를 남겨둔 ‘왕이 된 남자’ 제작진은 하선(여진구 분)이 이규(김상경 분) 없이 홀로 반란군과 맞서야 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을 담은 15회 예고를 공개했다.

지난 14회 방송에서는 하선과 이규는 대비(장영남 분)를 폐서인시키고 궁궐에서 반정세력들을 몰아내는 데 성공했다. 벼랑 끝에 몰린 진평군은 결국 신치수와 손을 잡기로 결정했다. 이에 신치수의 파옥(죄수가 달아나기 위해 옥을 부숨)을 돕고 이규의 목숨을 위협했다. 이어 반란군을 끌고 도성으로 쳐들어오며 파란을 불러일으켰다.

공개된 예고 영상은 국난이 일어난 조선의 모습을 조명해 긴장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서궁으로 쫓겨난 대비는 신치수에게 “옥쇄와 함께 그 가짜 놈의 머리를 내게 가져오게”라고 명령하며 독기를 뿜어낸다. 임금의 호위무사 장무영(윤종석 분)은 코 앞까지 들이닥친 반란군의 횃불을 긴장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규는 반란군에 붙잡힌 듯하다. 기세 등등한 신치수-대비-진평군 앞에서도 이규는 “뭐가 천하고 뭐가 가짜란 말입니까? 그 분이 한 일들은 모두 백성과 이 나라를 위한 일이니 천하다 할 수 없고 그 가짜라는 것도 더욱 당치않습니다”하며 기개를 꺾지 않고 되려 반란군을 자극한다.

하선은 홀로 반란군에 맞설 준비를 하고 있다. 소운(이세영 분)은 하선의 융복 매무새를 고쳐주며 “어쩐지 불안합니다”라며 근심한다. 조내관(장광 분) 역시 “이렇게 나가시면 아니됩니다”라며 걱정한다. 그러나 동시에 “전하께선 겁박하면 할수록 담대해 지는 분입니다”라고 말하는 이규의 음성이 흘러나온다. 또한 하선은 “걱정마시오. 내 무사히 돌아올 것이니”라며 조내관을 안심시킨다.

‘왕이 된 남자’는 26일 오후 9시 30분에 15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