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 무채색 정장∙차분한 표정…진실 찾는 변호사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 극본 임희철)에서 이준호의 첫 촬영 스틸이 공개됐다. 

오는 3월 23일 방송되는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제 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던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감독의 신작이다.

이준호는 ‘자백’에서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최도현’을 연기한다. 최도현은 연약해보이는 겉모습 뒤에 바위처럼 단단한 심지를 가진 인물로, 명민한 통찰력과 함께 외유내강의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자백’ 제작진은 26일 이준호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 속 이준호는 변호사 ‘최도현’을 연기하고 있다. 차분한 무채색 정장과 왼쪽 가슴에서 빛나는 변호사 배지, 그리고 서류가 두둑하게 들어있는 슈트케이스를 틀어쥔 채 분주히 통화를 하는 변호사의 모습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준호는 첫 촬영부터 ‘최도현’에 완전히 녹아 들어 현장 스태프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준호는 캐릭터를 위해 체중을 감량하는가 하면, 어려운 법률 용어들을 입에 완전히 익히기 위해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대사 연습을 했다고 한다. 틈이 날 때마다 김철규 감독과 의견을 나눈다고 해 이준호의 연기 변신에 기대감이 쏠린다.

‘자백’ 제작진은 “이준호가 첫 촬영부터 남다른 캐릭터 분석을 통해 깊이 있는 연기를 보여줬다.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인 줄은 알았지만 알고 보니 엄청난 노력파였다”며 “김철규 감독의 디렉션을 완벽히 이해하고 연기에 접목시키는 순발력도 발군이다. 덕분에 현장에서 매우 좋은 시너지가 만들어지고 있다. 배우 이준호의 재발견이 될 ‘자백’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