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 액션이 폭발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사진제공=MBC

MBC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서 주지훈의 남다른 액션을 예고됐다. 극 중 조카인 다인(신린아)을 식물인간으로 만든 범인을 찾기 위해 정면 돌파를 선택하는 것.

‘아이템’ 지난 방송에서 검사 강곤(주지훈)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불안한 일들이 벌어지고 조카 다인까지 식물인간 상태에 빠지자, 절망에 휩싸였다. 그러나 다인이 아끼던 멜로디언에서 숨겨져 있던 아이템 팔찌를 발견하고는 거울을 박살낼 정도로 분노를 터뜨렸다. 이 모든 사건의 시작이 ‘겨우’ 팔찌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었기 때문이다.

25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서는 강곤의 남다른 액션이 예고됐다.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았던 대규모 열차씬 액션에 이어, 다인의 영혼을 앨범 속에 가둔 범인을 찾아 나선 강곤이 본격적으로 미스터리를 파헤치기 시작한다고. 하지만 조세황(김강우)이 절대 만만치 않은 상대인 만큼, 그의 예상을 뒤엎는 또 다른 아이템이 등장하면서 예측불가의 액션 신이 펼쳐진다. 사진 속 온몸에 먼지를 뒤집어쓰고, 한쪽 손엔 붕대를 감은 것으로 보아 치열한 격투가 일어날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당장 나와! 쥐새끼처럼 숨어있지 말고”라고 소리치는 강곤과 “이 게임은 내가 컨트롤합니다. 알겠어요?”라며 여유롭게 차 안에서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여유를 부리는 조세황의 상반된 모습이 담겼다. 이 혈투의 승자는 누가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아이템’ 제작진은 “어쩌면 다인과 고대수(이정현)를 식물인간으로 만들고 연쇄살인을 저지른 범인이 동일인물일지도 모른다는 추론을 시작한 강곤이 적극적으로 범인의 흔적을 찾아 나선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펼쳐질 혈투 끝에는 예측불가의 결과가 찾아온다”고 귀띔했다. 또한 “1000만배우 주지훈이 수십 명의 상대와 격투를 펼치는 등 힘을 쏟은 화려한 액션 씬은 영화를 방불케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이템’은 오늘(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