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3주년’ 우주소녀, 다채로운 성장史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우주소녀. / 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우주소녀가 25일 데뷔 3주년을 맞아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앞으로도 다양한 매력을 담은 음악을 들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우주소녀는 “2016년 2월 25일 멤버들의 손을 꼭 잡고 데뷔 무대에 올랐던 때가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데, 벌써 데뷔한지 3년이 됐다”며 “그동안 서로를 믿고 의지해준 멤버들과 큰 사랑을 주신 우정(공식 팬클럽)에게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데뷔부터 지금까지 우주소녀는 우리 음악을 들으시는 모든 이들에게 희망을 주는 음악을 만들자고 생각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우주소녀만이 할 수 있는 다양한 매력을 담은 음악을 들려드릴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첫 번째 미니음반 ‘우주라이크?(Would You Like?)’으로 데뷔한 우주소녀는 그간 시공간을 초월한 세계관과 판타지 감성을 담은 음악으로 꾸준히 성장했다. 타이틀곡 ‘모모모’를 통해 ‘우주’를 배경으로 색다른 스토리텔링을 시작하며 이목을 끌었다. 프로젝트 그룹 아이오아이(I.O.I)로 활약한 유연정의 합류 이후 더욱 풍성해졌다는 평가를 얻었다. 풋풋한 소녀들의 감정을 담은 음악과 13명의 멤버들을 이용한 화려한 퍼포먼스는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그 결과 우주소녀는 ‘2016년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의 라이징스타상 가수부문과 ‘2017년 서울가요대상’의 올해의 발견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우주소녀는 ‘비밀이야’를 비롯해 ‘너에게 닿기를’ ‘HAPPY’ 등 특유의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와 밝고 유쾌한 음악을 연달아 내놨다. 첫 번째 단독 콘서트도 성황리에 마치며 자신들의 입지를 굳혔다.

특히 2018년은 ‘우주소녀 영역’의 성장을 더욱 빛나게 해준 해였다. 새롭게 내세운 마법학교 세계관을 바탕으로 ‘꿈꾸는 마음으로’ ‘부탁해’ 등을 발표하며 음악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소녀들의 캐릭터를 부각한 ‘부탁해’로는 데뷔 후 처음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다.

이 음반은 미국 빌보드가 뽑은 ‘2018 최고의 베스트 K팝 음반 20’에 선정되며 눈부신 성과를 거뒀다. 이를 바탕으로 ‘2018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에서는 가수 부문 뉴웨이브상 수상했으며, 2018년 한 해 동안 네이버 브이 라이브에서 글로벌 팬들로부터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아티스트를 꼽는 ‘2019 GLOBAL VLIVE TOP10’에 당당히 이름을 올리며 국내외를 아우르는 성장세를 스스로 입증했다.

멤버들의 개별 역량을 담은 활약도 남다른 성장세의 원동력이 됐다. 래퍼 엑시는 음반의 전곡 랩메이킹 참여하며 자작곡도 수록했다. 다원 역시 자작곡으로 음반 작업에 적극 동참했다. 보나는 드라마에서, 루다와 은서, 다영 등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다채로운 매력을 더욱 드러냈다.

우주소녀는 지난 1월 ‘라라러브(La La Love)’를 발표하고 한층 성숙해진 외모와 서커스의 분위기를 담은 판타지 요소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더욱 기대되는 그룹이다.

이들은 오는 3월 2일과 3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