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영, “‘가을로 가는 기차’ 한글 팀명, 희귀하고 좋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가을로 가는 기차의 아영./조준원 기자 wizard333@ 

보컬 그룹 가을로 가는 기차의 멤버 아영이 팀명에 대해 “한글로 되어 있어서 희귀성도 있고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25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가을로 가는 기차의 두 번째 디지털 싱글 ‘다시 이별’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였다.

아영은 또 “우리가 추구하는 음악이 팀명에 담겨있기도 하고, 우리의 색을 표현할 수 있는 이름인 것 같아서 좋다. 처음에는 조금 당황스러웠다”고 밝혔다.

가을로 가는 기차라는 그룹명은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의 홍승성 회장이 직접 지은 이름이라고 한다. 수빈은 “홍 회장님께서 우리의 노래를 듣다 보면 느린 기차를 타고 가을 여행을 가는 서정적인 느낌이 든다며 지어줬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다시 이별’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국내 각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