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아나운서 “스스로 즐거워야 한다고 깨달아…댄스 학원 등록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정현 아나운서/사진제공=MBC

김정현 아나운서가 9개월 차 아나운서의 소감을 밝혔다.

25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아나운서국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아나운서들의 소감과 함께 새로운 미디어 환경 속에서 준비하고 있는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했다.

이날 김정현 아나운서는 “9개월이 정말 빨리 갔다. 내가 가진 게 별로 없는 사람인데, 방송에 나와야 하니까 많이 애를 썼던 것 같다”며 “지난 해는 스스로의 한계에 대해 많이 느낀 해였다. 올해는 ‘스스로 즐거워져야 방송에서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나만의 콘텐츠가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해 오늘 처음으로 댄스학원을 등록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김 아나운서와 함께 입사한 김수지 아나운서는 “합격하는 데만 급급하다가 방송국에 입사를 하게 됐다. 그래서 ‘어떤 아나운서가 되어야겠는지에 대한 고민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계속 고민해가고 있다”는 진솔한 소감을 밝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