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정겨운, 사랑스런 아내·붕어빵 남동생·다정한 부모님과 함께한 설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설날 풍경/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지난 설날 즈음 시댁을 방문한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2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정겨운·김우림 부부는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부모님의 따뜻한 환대 속에 새해 인사를 올렸다. 김우림은 요리 장인인 시어머니께 반찬 레시피를 전수받기 위해 두 팔 걷고 나섰다.

그러나 김우림은 어머님의 눈대중 레시피에 당황스러움을 숨기지 못했다. 김우림이 과연 무사히 어머니의 레시피를 물려받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자리에는 정겨운의 남동생도 함께했다. 정겨운과 7살 터울인 남동생은 훤칠한 키, 정겨운과 붕어빵처럼 닮은 외모로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주목을 받았다.

완전체가 된 가족들은 아들만 있는 집에 홍일점으로 들어온 며느리 김우림 덕분에 말도 많아지고 분위기도 밝아졌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정겨운 아버지가 “주변에서 손주 자랑들을 한다”고 하자 김우림은 함박 웃음을 짓게 하는 사랑스러운 답을 했다.

정겨운·김우림 부부의 설맞이 시댁 방문기는 25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