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화티비’ 이덕화 “ASMR, 조미료 이름인 줄…모든 게 다 어렵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덕화,이판사판

배우 이덕화.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덕화가 “1인 방송이 뭔지도 몰랐다. 하나만 꼽을 수없이 모든 게 다 어렵다”고 밝혔다. 25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덕화티비’의 제작발표회에서다.

‘덕화티비’는 데뷔 48년 차인 이덕화가 1인 방송 크리에이터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는다. 이덕화는 68년 인생을 바탕으로 한 자신의 경험과 노하우를 알려주는 콘셉트를 내세웠다. 지난달 28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개설한 ‘덕화TV’는 구독자 2만 5000건을 넘어섰다.

이덕화는 “‘ASMR 먹방’을 찍는다고 하길래, ‘ASMR’이 조미료 이름인 줄 알았다. 먹는 소리를 들으면서 시청자들이 잠을 잔다고 하는데, 몰라서 틀리는 게 많다”면서 “일부가 아니라 전부 다 어렵다. 내가 촬영하면 눈도 잘려서 찍힌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젊은 친구들이 하는 많은 것들을 해보면서 많은 걸 느꼈다. 재미있고 흥미로운 것부터 진지한 모습까지 다양한 걸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특히 연기자 지망생들에게 진지하게 연기 노하우를 알려고 싶다”고 강조했다.

‘덕화티비’는 오는 26일 오후 8시 55분부터 매주 화요일 방송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