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카데미] ‘블랙팬서’, 음악상 수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블랙팬서’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블랙팬서’가 오스카 음악상을 가져갔다.

25일(한국시각)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음악상 후보로는 ’메리 포핀스 리턴즈’의 마크 샤이 등이 후보로 오른 가운데 ‘블랙팬서’의 루드비히 고란손이 최종 수상자로 호명됐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TV조선은 이날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기자 출신 방송인 안현모, 방송인 오상진의 사회로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독점 생중계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