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st 아카데미] 영화 ‘퍼스트맨’, 아카데미 시각효과상 수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퍼스트맨’ 포스터/사진제공=UPI

영화 ‘퍼스트맨’이 아카데미의 시각효과상을 수상했다. 

25일(한국시각)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퍼스트맨’은 ‘곰돌이 푸 다시 만나 행복해’ ‘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 ‘어벤져스: 인피니트 워’ ‘퍼스트 맨’ ‘레디 플레이어 원’ 등이 함께 후보로 오른 가운데 최종 수상작으로 발표됐다.

‘퍼스트맨’은 우주비행사 닐(라이언 고슬링)이 이제껏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세계에 도전하며 거대한 위험 속에서 극한의 위기를 체험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TV조선은 이날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기자 출신 방송인 안현모, 방송인 오상진의 사회로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독점 생중계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