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질경찰’ 전소니 “와이어 액션? 하나도 안 무서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소니,악질경찰

배우 전소니가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악질경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전소니가 영화 ‘악질경찰’에서 와이어 액션 연기에 대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2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악질경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정범 감독과 배우 이선균, 전소니, 박해준이 참석했다.

전소니는 폭발사건의 증거를 가진 고등학생 미나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전소니에 대해 “신선한 마스크를 가진 훌륭한 신인 배우가 나타났다고 생각했다”며 첫인상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름도 ‘소니’이지 않나. 어릴 때 갖고 싶던 (소니의) 워크맨을 보고 ‘대박이야’라고 얘기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감독 역시 “똑똑하고 상상력이 풍부하다”고 칭찬했다. 또한 “와이어 액션할 때는 조금 무서워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전소니는 “나는 원래 와이어를 타고 싶었는데 처음에 안 탄다고 해서 아쉬웠다. 현장에 갔더니 감독님이 ‘탄다’고 해서 신났다. 내가 너무 안 무서워해서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려고 하신 건지 안 내려주셨다”고 즐거웠던 현장을 떠올렸다.

‘악질경찰’은 뒷돈을 챙기고 비리를 눈감는 악질 경찰이 폭발사건 용의자로 몰리고 거대 기업의 음모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범죄 드라마. 오는 3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