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st 아카데미] ‘블랙팬서’, 의상상+미술상 수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영화 ‘블랙팬서’ 포스터/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블랙팬서’가 아카데미의 미술상을 가져갔다.

25일(한국시각)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렸다.

‘블랙팬서’는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퍼스트맨’ ‘메리 포핀스 리턴즈’ ‘로마’와 함께 미술상 후보에 올라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블랙팬서’는 ‘시빌 워’ 이후 와칸다의 왕위를 계승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와칸다에만 존재하는 최강 희귀 금속 ‘비브라늄’과 왕좌를 노리는 숙적들의 음모가 전세계적인 위협으로 번지자 세상을 구할 히어로 ‘블랙 팬서’로서 피할 수 없는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를 담았다.

‘블랙팬서’는 이날 의상상도 받았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TV조선은 이날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기자 출신 방송인 안현모, 방송인 오상진의 사회로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독점 생중계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