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월드투어 호주 지역 추가…멤버 로제에 더 뜻깊은 공연

[텐아시아=우

그룹 블랙핑크 월드투어 호주 공연 포스터.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월드 투어 호주 공연을 추가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5일 오전 공식 블로에 BLACKPINK 2019 WORLD TOUR with KIA [IN YOUR AREA] AUSTRALIA 포스터를 공개했다.

블랙핑크는 오는 6월 13일 멜버른을 거쳐 6월 15일 시드니 공연으로 현지 팬들과 만난다. 호주 팬들과 처음으로 만나는 콘서트인 만큼 호주 전역에 블랙핑크의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킬 예정이다. 특히 멤버 로제가 어린 시절 호주에서 자랐기 때문에 더욱 뜻 깊은 월드 투어를 펼치게 될 계획이다.

현재 아시아 지역에서 데뷔 첫 월드 투어 중인 블랙핑크는 지난달 11일 방콕 콘서트를 시작으로 자카르타, 홍콩, 마닐라,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콘서트를 대성황리에 마쳤고, 오는 3월 3일 타이베이에서 월드투어 아시아 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이어 북미 6개 도시, 유럽 6개 지역, 호주 2개 도시까지 월드 투어를 개최하며 ‘글로벌 걸그룹’다운 행보를 걸을 전망이다.

한편 블랙핑크는 첫 북미 투어에 앞서 4월 12일과 19일, K팝 아이돌 최초로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며 북미 투어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