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X인피니트 이성열, 공포물 ‘0.0MHz’ 5월 개봉 확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0.0MHz’ 티저 포스터/사진제공=스마일이엔티

공포 영화 ‘0.0MHz’가 5월 개봉을 확정했다. 개봉 확정과 함께 티저 포스터와 끝까지 긴장감을 놓칠 수 없는 티저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다루는 공포 영화이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곤지암’의 모티브가 된 작품이다. 올해 첫 한국 공포영화기도 하다.

이번 영화로 처음 스크린에 도전하는 에이핑크 정은지, 인피니트 이성열과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 등 젊은 배우들의 열연으로 오랜만에 에너지 넘치는 젊은 공포 영화를 기대하게 만든다. ‘곤지암’ 탄생의 시초이자 모티브가 된 동명 웹툰 ‘0.0MHz’를 원작으로 오리지널리티를 강조해 선보인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강렬한 색감과 뜯겨진 인형, 피가 맺힌 머리카락 등이 자아내는 공포스러운 느낌에 ‘너희… 다 죽었어’라는 카피가 더해지면서 기존 한국 공포 영화들과는 다른 방식의 공포를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티저 예고편 역시 실제 에디슨의 마지막 발명품이 유령 탐지기였을 정도로 과학의 신마저 밝히려 했던 귀신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면서 흥미를 이끌어낸다.

영화 ‘0.0MHz’ 예고편/사진제공=스마일이엔티

인간 뇌파의 주파수가 0.0MHz가 되면 귀신을 만날 수 있는지에 대한 신선한 콘셉트와 접신이라도 된 듯한 배우들의 오싹한 모습까지 색다른 매력이 가미된 공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티저 예고편은 롯데시네마 페이스북에서 200만회 가까운 조회수를 기록했다.

영화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과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시즌2’의 연출자이자 작가로도 활약 중인 유선동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