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첫 북미 투어 성공적 마무리 “너무나 큰 힘을 얻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레드벨벳 첫 북미 투어 밴쿠버 공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이 밴쿠버 공연을 끝으로 첫 북미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레드벨벳의 첫 북미 투어 ‘레드벨벳 세컨드 콘서트 [레드메어](Red Velvet 2nd Concert [REDMARE])’는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댈러스, 마이애미, 시카고, 뉴어크, 토론토, 밴쿠버 등 미국과 캐나다 7개 도시에서 총 8회에 걸쳐 개최됐다. 레드벨벳은 전 공연 매진을 기록하는 등 열띤 호응을 얻으며 글로벌한 인기를 자랑했다.

특히 이번 투어는 레드벨벳이 데뷔 후 처음 펼치는 북미 투어로 개최 전부터 큰 관심을 얻었으며 관객 대다수가 현지인들로 채워지는 등 대성공을 거뒀다. 이에 레드벨벳이 앞으로 북미를 등 글로벌 시장에서 펼칠 활약을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북미 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한 밴쿠버 공연은 지난 21일(현지시간) 피앤이 포럼(PNE FORUM)에서 펼쳐졌다. 레드벨벳만의 중독적인 음악 색깔과 파워풀한 퍼포먼스, 특급 무대 매너를 만끽할 수 있는 판타스틱한 공연으로 현지 팬들의 폭발적인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날 공연에서 레드벨벳은 ‘행복’, ‘러시안 룰렛’, ‘Rookie’, ‘빨간 맛’, ‘피카부’, ‘Power Up’ 등 히트곡 퍼레이드, ‘Mosquito’, ‘Mr. E’, ‘Hit That Drum’, ‘Blue Lemonade’ 등 여름 앨범 수록곡 등 총 20곡의 다채로운 무대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또한 ‘Bad Boy’와 ‘RBB (Really Bad Boy)’는 현지 팬들을 위한 영어 버전으로 준비됐다. 레드벨벳의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무대에 관객들은 일제히 노래를 따라 부르며 열광했다.

레드벨벳은 북미 투어를 마무리하며 “미국, 캐나다의 수많은 팬들과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즐겁고 행복했다. 공연을 하며 여러분께 너무나 큰 힘을 얻었다. 레드벨벳의 뜻 깊은 순간을 함께 해주셔서 감사 드리고, 올해에도 저희가 많은 활동을 할 예정이니 응원 부탁 드린다”고 말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더불어 관객들은 공연 내내 팬라이트를 흔들며 멤버들의 이름을 연호하고 열정적인 함성을 보냄은 물론, 공연 당일 생일을 맞은 웬디를 위해 축하 노래를 떼창으로 불렀으며, ‘내 가수 웬디야, 생일 축하해’, ‘내가 제일 좋아하는 건 레드벨벳’이라고 적힌 플래카드 이벤트도 펼쳐 훈훈함을 더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