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 취중고백…“밤낮으로 고민하고 연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포스터/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정지훈(비)이 자신이 주연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대해 애정 가득한 마음을 드러냈다.

정지훈은 25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술 한 잔 마셨다”면서 “영화가 잘 안되도 좋다. 하지만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달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진심을 다해 전한다”며 “영화가 별로일 수 있다. 밤낮으로 고민하고 연기했다. 최선을 다했고 열심히 했다. 저의 진심이 느껴지길 바란다. 고맙다”고 썼다.

하지만 글은 곧 수정됐다. ‘술 한 잔 마셨다’와 ‘영화가 잘 안되도 좋다’ ‘영화가 별로일 수 있다’ 등의 문구는 삭제했다. 대신 글 마지막에 ‘그만큼 영화가 재밌다’와 ‘ㅋㅋ’을 덧붙였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제작비 약 120억이 투자된 대작이다. 정지훈은 개봉을 앞두고 주연배우로서 책임감와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은 “진심으로 임한 모두를 위해 진심으로 응원한다” “영화 두 번, 세 번 보겠다” “취중진담이 느껴진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정지훈을 응원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전조선자전차대회에서 일본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1위한 실존인물 엄복동을 소재로 한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