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유이와 재결합 폭탄선언…시청률 44.6% 기록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44.6%라는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2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은 1부 39.7% 2부 44,6%를 기록하며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김도란(유이 분)은 “어머니 좀 살려달라”는 왕회장(박상원 분)의 눈물을 보고 박금병(정재순 분)을 만나러 갔다. 치매 때문에 김도란을 죽은 여동생 명희라 믿는 박금병은 기력을 되찾았고, 병원을 도망쳐 그의 집으로 향했다. 이를 본 왕회장은 김도란에게 자신의 어머니를 돌보아 줄 것을 간청했다.

왕대륙은 김도란과 가깝게 지내는 이태풍(송원석)을 질투했고, 왕회장이 김도란에게 할머니를 맡기겠다고 하자 “저 도란 씨와 재결합하겠다”고 폭탄선언했다.

한편 강수일(최수종 분)은 자신의 누명을 벗겨줄 진짜 살인범 노숙자 (이영석 분를 찾으러 갔고, 장고래 (박성훈 분)는 심각한 병에 걸린 것이 암시되면서 극의 긴장감이 높아졌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