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이상형, 순정만화 주인공에서 건강美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4일 방영된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예슬이 이상형에 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24일 방영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였다.

한예슬은 “예전에는 만화책 주인공처럼, 순정만화 주인공처럼 마르고 얼굴 하얗고 이런 분들이 이상형이었다. 나이를 먹다 보니까 건강미가 넘치는 (사람이 좋다)”며 웃었다.

이에 어머니들은 “그럼 종국이네”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박수홍의 어머니는 앞서 어머니들의 칭찬 세례를 받고 있는 한예슬에게 “종국이 엄마가 제일 좋아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예슬은 “건강한 게 최고죠”라고 웃으며 답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