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희진, ‘엔터레이디’였다…”부모님 사랑해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4일 방영된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24일 방송된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엔터레이디’의 정체는 그룹 이달의소녀의 희진으로 드러났다.

엔터레이디는 ‘플레이가이’와 대결했다. 플레이가이가 52대 47 표로 이겨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대결에서 진 엔터레이디, 희진은 가수 선미의 ‘보름달(Feat. 레나)’를 불렀다.

‘복면가왕’에 과거 패널로 참여하기도 했던 희진은 “처음에 패널로 나왔을 때도 기분도 좋고 감사드렸다. 가수로 나오게 돼 안 믿겼다. 부담감이 커서 긴장감이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신봉선은 “신인답지 않은 홍대 여신같은 느낌이 있었다”고 말했다.

희진은 “아버지에게 제대로 노래 부르는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다. (부모님이) 가수라는 꿈을 반대했다. 사랑한다”며 부모님에게 인사를 건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