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미손, ‘중등래퍼’ 시작…”버닝썬 폐업, 한국 힙합 살릴 방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래퍼 마미손. 사진제공=뷰티풀노이즈

래퍼 마미손이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에 ‘중등래퍼’의 티저 영상을 게시했다.

마미손은 “애증의 오디션 시즌이 돌아왔고 나는 내가 재밌는 거 한다”라는 글과 함께 ‘중등래퍼‘의 티저 영상을 게시해 눈길을 끌었다.

또 한국 힙합을 살릴 4가지 방법으로 빈지노 전역, 천재노창 부활, 버닝썬 폐업과 힙합 꿈나무 발굴 등을 제시했다.

마미손은 ‘힙합 꿈나무 발굴’을 목표로 삼으며 중학생 래퍼들을 발굴해 함께 활동할 것으로 예고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