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세븐틴 승관·도겸, 자리 박차고 일어난 사연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BC 예능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24일 방송되는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는 95대 가왕 ‘클림트’에게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이 노래를 부른다.

이중 한 복면 가수는 1990년대 전 세계를 열광시켰던 추억의 댄스를 선보였다. 어딘지 모르게 올드한 댄스를 지켜보던 그룹 세븐틴의 승관, 도겸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화려한 댄스 시범을 보였다. 살짝 움직이기만 해도 팔다리 각이 살아 숨 쉬는 이들의 댄스 실력에 흥이 오른 박명수와 붐마저 합세해 한껏 춤판을 벌이기도 했다.

또 다른 복면 가수는 개인기로 3년간 갈고닦았다는 벨리댄스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복면 가수의 화려한 개인기에 승관은 “이 정도면 아육대 리듬체조에서 금메달을 딸 실력이다”라고 극찬했다.

이는 이날 오후 5시‘복면가왕’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