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교황에 편지 보내 정동환 누명 호소…대통령, 사건 재조사 지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열혈사제’ 방송 화면 캡처

SBS ‘열혈사제’에서 김남길의 호소 편지에 교황이 한국 대통령에게 정동환의 사망사건 재조사를 부탁했다.

23일 방송된 ‘열혈사제’에서 김해일(김남길 분)은 이영준 신부(정동환)의 방을 정리하다가 책상 밑에서 의문의 상자를 발견했다.

상자 안에는 구담구 구청장, 경찰서장, 국회의원 등이 저지른 각종 비리 자료들이 담겨 있었다. 이영준 신부의 수첩에는 ‘싸워야할 것들이 너무나 많다. 그들은 약한 자의 말에 귀 기울이지 않고 힘을 군림하는 데 쓰고 있다. 그릇된 심판을 일삼고 있다’며 ‘태어나 딱 한번만 주님의 뜻을 거스르려 한다. 잠시 용서는 접어두고 이들의 죄를 세상에 밝히려 한다’고 글을 남겼다. 진정서도 함께 있었다.

김해일은 성당 식구들에게 이영준 신부의 자료를 보여주며 함께 뜻을 모았다. 또한 박경선 검사(이하늬 분)의 말을 떠올리며 번역기까지 써서 교황에게 직접 편지를 썼다. 편지에는 이영준 신부가 누명을 썼고 억울하게 죽었다는 내용이 있었다. 편지를 다 쓴 김해일은 “웬만하면 기도 잘 안 하는데 이번엔 기도 꼭 들어달라. 평생 화내지 않고 자비롭고 평화롭게 살겠다”면서 두 손을 꼭 모았다.

김해일은 편지를 기다렸지만 답장이 오지 않았다. 이에 “번역기 제대로 돌렸는데”라며 아쉬워했다. 하지만 알고보니 교황은 한국의 대통령에게 직접 답장을 썼다. 대통령은 사건 재조사에 특별히 신경 쓰라고 명했다. 이 소식을 들은 박경선은 “진짜 내 말대로 한 거냐”고 당황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