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김종민 “이수근은 인간계 애드리브 1등, 강호동은 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김종민이 JTBC ‘아는 형님’ 출연이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코요태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김종민은 “처음에 ‘아는 형님’에 나오기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강호동, 이수근 등 오랜 세월 동안 예능을 함께한 베테랑 예능인들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김종민은 “형들에게 민폐 끼칠까봐”라고 설명했다. 이에 신지는 “내가 ‘아는 형님’을 좋아하는데 종민이 이 프로그램을 어려워해서 완전체로 못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종민은 “수근 형은 방송 최고의 애드리브를 보여준다”고 칭찬했다. 또한 “수근 형이 인간계의 1등이면 호동 형은 신의 영역”이라며 존경심을 표했다.

신지는 “종민이 애연가였는데 호동이 담배를 끊고 끊었다”고 밝혔다. 이어 “종민이 ‘호동 형이 다시 피우기 전까진 절대 안 피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 정도로 강호동을 맹신한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