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빽가 “코요태 결정권자 김종민, 연예대상 수상 후 ‘독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신지가 ‘센 언니’ 이미지에 대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23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코요태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신지는 “사람들은 내가 남자 멤버들을 휘두른다고 생각한다”며 “사실 모든 결정은 김종민이 한다. 요즘에 더 제 멋대로 한다”고 폭로했다. 김희철은 “인사 안 하면 끌려간다는 4대 천황에 ‘백지영, 채리나, 유리, 신지’라는 소문이 있었다”면서도 “사실은 많이 챙겨줬다”고 알렸다.

신지는 “그 소문도 사실 종민이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빽가가 “그 소문을 듣고 방송국 가서 어떤 후배 가수한테 장난으로 ‘신지가 너 인사 안 했다고 하더라’고 했는데 후배가 엉엉 울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신지와 빽가는 김종민이 코요태에서 결정력을 행사한다고 강조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이 “모든 결정권자는 종민이냐”고 물었다. 빽가는 “종민이 초창기 때는 안 그랬다”며 “연예대상을 받은 후 확실히 달라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종민이 대상 받은 후 이상한 신념이 생겼다”고 공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