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이장우, 만취해 유이 찾아가 “자고 가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캡처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서 이장우가 술에 취해 유이를 찾아갔다.

23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 왕대륙(이장우 분)은 만취해 김도란(유이 분)과 강수일(최수종 분)이 살고 있는 집으로 갔다. 왕대륙은 “지나가다 도란 씨가 좋아하는 귤이 있길래 사왔다”고 말했다. 마침 함께 식사를 하고 있던 이태풍(송원석 분)을 보고는 “이 남자가 왜 여기 있냐. 내가 헛 것이 보인다”고 질투했다.

그 때 마침 오은영(차화연 분)이 전화왔다. 오은영은 김도란이 전화를 대신 받자 깜짝 놀랐다. 오은영은 “우리 대륙이와 같이 있냐”며 “너희들 다시 만나냐”고 말했다. 김도란은 “그게 아니라 대륙 씨가 술에 취해서 여기에 왔다”고 말했다. 오은영은 “대륙이를 그런 집에 한 시도 나둘 수 없다”며 헐레벌떡 데리러 나갔다.

왕이륙(정은우 분)가 “여기서 이러면 안 된다”면서 왕대륙을 데리고 나오려 했다. 왕대륙은 “안 되길 뭘 안되냐. 여기 우리 장인 어른댁이다. 여기서 자고 간다고 어머니께 말씀드려라”고 말했다. 김도란은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