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김영옥 “첫째오빠는 인민군, 둘째오빠는 국군으로”…6.25전쟁의 참혹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 방송 화면 캡처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이하 ‘선녀들’)에서 김영옥이 6.25전쟁을 겪으며 친오빠와 헤어진 사연을 털어놓았다.

23일 방송된 ‘선녀들’에서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 다니엘 린데만은 민통선 마을 교동도를 찾았다. 네 남자는 배우 김영옥과 만났다.

김영옥은 당시 14살에 겪었던 전쟁의 참혹함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영옥은 “오빠 둘이 있었는데, 당시 21살, 18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징집될까봐 걱정돼 오빠들을) 집 천장에 숨어지내게 했다”며 “첫째 오빠가 연대 영문과 2학년을 다니던 수재였다. 하루는 (대학친구가) 와서 지금 안 나오면 학교 재적당한다고 전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빠가 뛰어나와서 바로 갔다. 그 길로 끝났다. 그러고 안 돌아왔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영옥의 첫째 오빠는 인민군으로 징집됐고, 둘째 오빠는 국군으로 전쟁에 나가게 됐다. 전현무는 “완전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다”면서 비극적인 상황에 놀랐다.

세월이 흐른 후 김영옥은 2000년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통해 첫째 오빠와 잠깐 만날 수 있게 됐다. 김영옥은 당시 상봉을 떠올리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부모님이 오빠를 못 보고 돌아가셨지만, (오빠가) 살아계셔서 다행이지 않나”라며 “버스로 떠날 때 많이 슬펐다”고 말했다. 김영옥의 기구한 사연은 전쟁의 참혹함에 대해 생각하게 만들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