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남태현, 절제된 록스피릿으로 재해석한 퀸의 ‘썸바디 투 러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남태현이 절제된 록스피릿으로 퀸의 ‘썸바디 투 러브(Somebody To Love)’를 선보였다.

2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퀸 특집으로 꾸며져 김종서, 서문탁, 손승연, 남태현, 포레스텔라, 하은 등이 출연했다.

남태현은 무대에 오르기 전 “드디어 올 것이 왔다”면서 긴장간 모습을 보였다. 이어 “퀸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며 “내가 건들여도 되는 곡들인가라고 생각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남태현은 ‘썸 바디 투 러브’를 선곡했다. 남태현은 “프레드 머큐리가 생전 자신이 가장 좋아하고 완성도가 높다고 생각했던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천 번도 넘게 불렀다”며 “퀸 특집인 만큼 누를 끼치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남태현은 감미로운 목소리와 적절한 에너지의 완급 조절로 관객들의 환호를 끌어냈다. 또한 중창단, 밴드와 어우러지며 조화로운 무대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아쉽게 포레스텔라와의 대결에서 졌다.

‘썸 바디 투 러브’는 프레디 머큐리가 작사·작곡한 퀸의 5집 앨범 수록곡으로, 신에게 삶과 사랑의 의미를 묻는 내용의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