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차태현, 조인성·정지훈 답장 문자에 절규한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조인성-정지훈에 문자를 보낸 차태현/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1박 2일’에서 차태현이 조인성-정지훈에게 보낸 무작위 랜덤 문자가 파란을 가져온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이 충북 보은에서 펼치는 ‘인간의 욕심에 관한 보고서’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그런 가운데 천국과 지옥의 맛을 제대로 맛보고 있는 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의 다이나믹한 표정이 포착됐다.

공개된 스틸 속 차태현은 놀란 토끼눈으로 자신에게 온 문자 내용에 초집중하고 있다. 그가 어떤 이유로 문자 하나하나에 웃고 우는지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이 날 멤버들은 지인들에게 “네가 최고야” “넌 대단해”라는 답장을 받아야 하는 아침기상 미션에 도전하게 됐다. 그 중 모든 이의 관심이 ‘1박 2일’ 멤버 중 가장 화려한 인맥을 자랑하는 차태현에게 쏠렸다. 차태현은 일말의 고민도 없이 조인성에게 가장 먼저 문자를 보냈다. 그의 문자가 도착할 때마다 발을 동동 굴리며 어쩔 줄 몰라 하는 차태현의 모습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그의 바람과 달리 “네?” “감사합니다 형님” 등 한 줄 한 줄 조인성의 문자가 공개될 때마다 “안 돼. 인성아”라며 절규하는 차태현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이에 멘트 돌려막기에서 눈물 호소 멘트까지 조인성의 콜백을 받기 위한 차태현의 분투가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급기야 차태현은 조인성에 이어 정지훈(비)에게 문자를 보내는 등 쉬지 않고 열일 포스를 뿜어냈다. 과연 두 사람이 차태현의 조기 퇴근 구세주가 될 수 있을지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진다.

과연 조인성-정지훈이 어떤 문자를 보냈을지 궁금증을 높이는 가운데 차태현의 무작위 랜덤 문자 결과는 오는 24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