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시청각 파고드는 3차 티저 공개…이준호X유재명, 날 선 눈빛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자백’ 3차 티저/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드라마 ‘자백’의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시각과 청각을 파고드는 ‘증거 조작’ 티저가 장르물 팬들의 심장을 뛰게 만든다.

‘자백’ 제작진은 22일 세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의 공식 경쟁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던 ‘마더’를 연출한 김철규 감독의 신작으로 ‘시그널’ ‘비밀의 숲’으로 이어지는 tvN표 웰메이드 장르물의 기대작이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한 남자의 ‘증거 조작’ 현장을 실황중계하고 있다. 뒷모습만 비춰지는 의문의 남자는 필름을 자르고 다시 이어 붙이며 조작본을 만들어내고 있다. 은밀하고도 치밀한 손길에 의해 ‘진본’이 훼손되고 그럴듯한 ‘조작본’이 만들어지는 모습이 시각과 청각에 강렬한 충격을 안긴다.

이 같은 날조의 현장 곳곳으로 “진실이든 거짓이든, 조작이든 사실이든, 한번 판결 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다. 일사부재리의 원칙”이라는 내레이션이 퍼즐조각처럼 파고들어 흥미를 한층 고조시킨다. ‘일사부재리의 원칙’이라는 헌법 조항이 과연 완전무결한 것인지 의구심을 자아낸다. 진실을 추적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 이준호(최도현 역)-유재명(기춘호 역)의 날 선 눈빛은 이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자백’은 오는 23일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