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박시후-장신영, 날 선 법정 대치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바벨’ 법정에서 대립하는 박시후-장신영/사진제공 = TV CHOSUN ‘바벨’

TV CHOSUN ‘바벨’에서 박시후-장신영이 의중을 알 수 없는 ‘극과 극 법정 대립’을 펼치는 장면이 포착됐다.

박시후는 ‘바벨’에서 법이라는 공권력을 이용하기 위해 검사가 된 차우혁 역을 맡았다. 장신영이 연기하는 태유라는 거산가 장녀로, 로펌 변호사로 살아가던 중 후배 차우혁을 사랑하게 됐다. 법조계 선후배 사이로 돈독한 사이를 이어가던 두 사람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어긋나는 마음 행보로 갈등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차우혁은 한정원(장희진)이 태민호(김지훈) 살해 사건 당일에 대해 끝까지 함구하는 태도에 답답함을 호소했다. 또한 한정원이 태민호의 수족이었던 우실장(송원근)과 몰래 만나는 모습을 목격하면서 태민호를 죽인 살인범에 대해 번민에 빠졌다. 반면 신현숙으로부터 차우혁을 구하기 위해 거산 그룹 법무팀으로 들어간 태유라는 태민호 살인사건 당일 한정원의 귀가 시간 알리바이가 명확지 않다는 걸 알게 됐고, 이에 사건 당일 한정원의 행적 조사에 나섰다.

이와 관련 차우혁과 태유라가 태수호(송재희)의 구속적부심사와 관련해 검사와 변호사로서 변론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차우혁은 그동안과는 달리 태유라의 맹렬한 변론에 집중하지 못하고, 고심 가득한 표정으로 검사 측 좌석에 앉아있다. 태유라 역시 변호인석에 앉아 차우혁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뒤숭숭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과연 법정에서 만나기 전까지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또한 태수호에 대한 판결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이 장면은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에 있는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박시후와 장신영은 극도로 몰입하며 내적 감정을 세밀한 표정으로 표현해냈다. 두 사람은 법정신답게 유독 많은 대사량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는 완숙한 연기로 실감 나는 재판 신을 완성시켰다.

제작진은 “23일 방송에서는 극 중 차우혁이 지금까지 겪었던 상황들과 새로운 국면이 서로 맞부딪히면서 대반전이 펼쳐지게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